그는 하나님_김민호 목사와 함께 하는 CCM 감상과 예배 찬양으로서의 제안_ 예수만나기 인터넷 방송

김민호 목사와 함께 하는 CCM 감상과 예배 찬양으로서의 제안

 CCM이  전통적인 찬송가와 복음성가의 패러다임 속에서 젊은 세대의 CCM이 예배 가운데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아직도 CCM에 편견이 있는 목사님, 장로님, 교사가 계실지 모르겠습니다. 이미 CCM이 예배 중에 들어와 있으므로 CCM에 대하여 바르게 이해하고 찬양 팀이 교회에서  아름다운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목사님들께서는 찬양 사역자들을 도와주고 찬양 사역의 방향을 제시하여 교회 내의 찬양을 건강하게 만들어 가야 합니다. 본 코너는 목사님들에게 찬양과 음악에 대한 이해를 넓혀주고, 찬양 사역 팀에게 찬양 사역의 방향을 제시하며, 또한 새 찬양을 만드는 젊은 작사,작곡가들은 찬양 곡을 어떻게 만들 것인지에 대하여 새로운 통찰력을 얻게 하며 찬양 리더에게는 멘트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기도하는 마음으로 "CCM 감상과 예배 찬양으로서의 제안"을 진행합니다.
  

감상에 포함된 관심 주제찬양 곡과 영감/찬양으로서 "ccm 장르와 클래식한 장르"/     
멘트 도움말

 

 

 

 

     [ 주님의 성령 지금 이곳에]


 떼제 공통체의 찬양 곡들 중에 단순한 멜로디와 단순한 가사의 찬양 곡들이 많이 있습니다. 영감이 풍성한 곡들입니다.

<주님의 성령 지금 이곳에>는 떼제 공동체의 찬양 곡과 같이 단순한 멜로디와 단순한 내용의 가사를 가지고 있어서 한 가지의 내용에 집중할 수 있습니다. 이 곡은 두 개의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하나는 하나님의 성령의 임재를 간구하고 있으며 그 다음은 하나님의 이름을 찬양하고 있습니다.

 성령의 임재를 간구한 후 하나님을 찬양하고 있습니다. 찬양을 드리는 성도들이 이 내용을 미리 알고 부르면 더 은혜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우리 모두는 그저 가사에 따라 무심코 찬양을 하지 않는지 모르겠습니다.

이 곡은 간단한 간구와 찬양을 드리되 느리게 부르면서도 훌륭한 영적인 파워를 가진 곡입니다.

묵상하는 자세로, 기도하는 마음으로 성령의 임재를 간구한 후 할렐루야 반복하면서 찬양을 드리면 영적인 유익과 함께 신령과 진정으로 드리는데 예배에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삶의 작은 일에도/한 웅재 , 주님의 성령/송정미사,최덕신곡, 내 이름 아시죠/Tommy Walker , 주님은 아시네/Marty Sampson, 그는 하나님/장현태,권정민
 

<주님의 성령 지금 이 곳에>는 가사가 짧아 눈을 감고 가사를 외우려는 의식을 하지 않고 찬양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리고 클래식한 창법으로 찬양할 수 있는 곡입니다. 악단이 준비된 교회의 경우 클래식한 악기들로 바이올린을 포함한 현악기 중심의 편곡이 가미된 반주로 찬양하면 더 어울릴 것 같습니다. 그러나 전자 악기로 구성된 찬양 팀의 반주에 파퓰러한 창법으로 찬양해도 신령하게 찬양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후렴 구에서 "할렐루야"라고 찬양하지 않고 "알렐루야"라로 찬양하고 있습니다. 궁금하게 여기실 성도 님들도 있을 것입니다.  "할렐루야"는 히브리어 "여호와를 찬양하라" 라는 뜻입니다. 여호와께서 홀로 참 하나님이시므로(신7:9,신6:4) 하나님을 찬양하라는 뜻입니다. 그런데 이 할렐루야가 라틴어로 번역된 것이 "알렐루야"입니다. 그러므로 할렐루야와 알렐루야는 같은 말입니다.

재미있는 것은 이 곡은 클래식하게, 또는 파퓰러하게 불러도 찬양 곡으로 잘 어울릴 수 있는 곡이라는 사실입니다.

아직도, 우리는 찬양을 클래식하게 해야 하느냐, 대중음악 같은 CCM 풍으로 해도 괜찮으냐에 대해서 아직도 분분해 보입니다.  20세기 초 흑인들에 의해 불려져 영감을 주었던 복음 성가(Gospel song)가 한국 교회에  많은 영향을 주었는데 이 음악을 이어 CCM(contemporary christian music)이 1960년대부터 미국에서 태동해 1970년대 이후 세계로 확산된 이후 한국 교회에 많은 영향을 주고 있고 젊은 청년 그리스도인들에 의해 교회 내에서 찬양 음악으로서 자리를 잡아가고 있습니다.
 교회에서 CCM은 빼놓을 수 없는 음악 형태입니다. 이 CCM에 대하여 특히 목사님들의 이해가 필요합니다. 이 CCM은 논란의 여지를 많이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부분에 대해 집중 논의할 기회가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CCM은 부흥성가와 다르다고 말할 수 있는데, 1873년 무디(Moody)의 부흥운동으로 시작한 부흥성가는 한국에서도 널리 불려졌으며 교회에 영감을 주었습니다. 그런데 1950년대 이후 비틀즈, 롤링스톤즈, 아바 등의 아티스트들의 활약으로 POP이 본격적으로 자리를 잡게 되었고 이러한 서구 대중음악은 젊은이들 중심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대중 레코드 산업과 맞물려 엄청난 진보를 이루어 왔습니다. 이러한 세계적인 대중음악을 발전 속에서 한국 교회의 기성세대와 젊은 세대 모두가 대중음악의 영향을 받고 살아왔으며 세대와 관계없이 나름대로 이러한 대중 음악이 각각의 사람들에게 하나의 코드로 자리잡아 왔습니다.

  이러한 배경 속에서 1960년대부터 크리스챤 대중음악(CCM)이 미국에서 시작되어 1970년대에 세계로 확산되었지요. 그러나 POP시장과 비교할 수는 없었습니다. 음반산업의 성장과 함께 대중음악은 급성장해왔으므로 젊은이들은 대중음악에 익숙한 상태로 성장해왔습니다. 한국 교회의 젊은이들도 이러한 삶의 환경에서 벗어나 살 수 없었습니다. 대중음악의 발전과 더불어 크리스챤들의 대중음악라고 할 수 있는 CCM도 발전해왔습니다. 그 결과 오늘 한국 교회 안에 CCM이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CCM의 장르도 다양하고 그 내용도 하나님의 구속과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찬양의 내용에서부터 일상 신앙 이야기 내용까지 다양한 음악들이 만들어져 있습니다.  이러한 현실 속에서 CCM은 속된 장르라는 의심을 사면서 찬반에 휘말려왔습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대중음악의 거대한 흐름 속에 CCM이 자리를 잡아왔으며, 교회 안에서 성장하는 우리의 청년들도 대중문화의 영향을 받으며 성장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크리스챤과 넌크리스챤 모두 대중음악의 문화권에서 성장하고 있고 대중음악은 크리스챤과 넌크리스챤 모두의 코드가 되어버렸습니다. 오히려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젊은이들이 음악적 공감코드를 통해서, CCM을 이해할 수 있고 또 CCM은 그들에게 복음의 접촉 점이 될 수 있는 여지를 만들어 놓았습니다.
그러므로 이러한 현실 속에서 교회가 해야 할 할 부분이 있다면, 속된 것으로 의심받을 수 있는 CCM을 거룩하게 다듬어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발견하는 일입니다.  사실이지만 가사를 제외한 외적인 음악의 형태만 가지고 성과 속을 판단할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이러한 교회의 삶의 자리에서는 CCM의 가사가 더욱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새로운 CCM이 만들어질 때 젊은 이들이 그 일을 수행하게 되는데 음악보다는 가사를 성서적인, 복음적인 내용을 만들어 내는데 어려움이 있습니다. 먼저 찬양 가사가 성경적으로, 복음적으로 바로 구성되도록 가르쳐야 하고, 교회 내의 청년들을 신앙적으로 먼저 잘 가르쳐야 합니다. 잘못된 가사는 교회 내에서 성도들의 신앙을 해치고 목회적으로도 장애가 될 것입니다. 만약 신앙적으로 잘못된 내용의 가사를 가진 CCM의 경우 멜로디가 아름답다는 이유로 교회 내에서 불려질 때 문제가 됩니다. 경건해 보지이지 않는 CCM을 부르는 것이 찬양자 자신의 성령 충만함으로 극복할 수 있다고 말할 수 있지만, 오늘의 우리 교회의 젊은 찬양 인도자 모두가 그렇게 할 수 없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다양한 장르의 CCM에 성경적이고 복음적인 내용의 가사가 찬양 곡 중심에 서 있을 때 CCM의 세속성에 대한 편견을 극복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고민은, 교회 내 CCM이 경건성과 영감 부분에 있어서 의심받는 문제이기 때문인데, 지금 감상하고 있는 찬양 곡 <주님의 성령 지금 이곳에>는 이러한 문제를 설명할 수 있는 찬양 곡 중의 하나입니다.

이 찬양 곡은 느린 곡으로의 특징을 가지고 있어서 영적인 측면에서 영감이 있는 찬양 곡의 모습을 갖추고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음악적으로 8 beat(한 마디에 8분음표가 8개인 4/4박자의 노래) 이기 때문에 멜로디가 단순합니다. 우리는 이러한 비트수가 적고 단순한 멜로디가 높은 영감을 반영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16 비트와 같은 음악(한 마디에 16분음표가 16개인 4/4박자의 노래)은 비트가 여러 개로 쪼개지기 때문에 많은 가사가 필요하고, 또 음악적 변화가 많아 높은 영감을 반영하기가 어려운 점이 있습니다. 그래서 화성학적으로 단순하게 진행하는 찬송가가 높은 영감을 성도들에게 제공해주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이처럼 <주님의 성령 지금 이곳에>의 멜로디 구조는 높은 영감을 담을 수 있는 조건을 갖추고 있습니다. 가사 또한 단순해서 더욱 잘 어울립니다. 이 곡을 클래식한 형태로 편곡을 하게 되면 더 높은 영감을 반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곡은  8 beat CCM 반주로 찬양을 해도 클래식한 반주로 찬양하는 것만큼 높은 영감을 담을 수 있습니다. 다시 말하면  높은 영감을 담을 수 있는 찬양 곡을 만들기 위해서 꼭 클래식 고집해야 할 이유는 없으며 전자 악기들로 구성된 대중음악 형태로 찬양 반주를 한다 해도 동일한 영감을 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높은 영감을 자랑하는 것으로 알려진 떼제 공동체 성가 곡의 경우를 보면, 비트수가 많지 않은 단순한 멜로디 구조, 단순한 가사, 그리고 느린 템포가 높은 영감을 탑재할 수 있는 중요한 요소가 된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단순한 음악이 충분히 성(聖)스러운 찬양 곡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하게 됩니다. 복잡한 노래보다 단순한 노래들이 영감 어린 찬양 곡으로 불려집니다. 그러나 이러한 영감 어린 찬양 곡들은 파퓰러하게 만들어진 반주에 맞추어 찬양을 불러도 경건한 영감은 그대로 존재합니다.

[ 떼제 공동체 성가 중 1]


이미 언급했듯이, 찬양 곡들이 발전해가는 과정에서 교회의 찬양 곡들은 눈부시게 발전하는 세상 대중음악과 만나면서 부득불 장르의  변화를 거치지 않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대중음악도 단순한 장르의 멜로디의 음악들이 발전과정에서 16 beat 음악의 형태로 화려하게 발전해왔는데 이러한 대중음악의 영향을 받아 찬양 곡도 단순한 멜로디, 느린 박자, 단순한 화성, 단순한 가사, 그리고 단순한 엑센트의 음악 구조에서 복잡한 멜로디, 빠른 템포, 다양하고 화려한 화성진행, 긴 내용을 담은 가사, 또 다양한 악센트 구조의 음악들로 변화해왔습니다. 이것은 음악 발전과정에서 필연적인 결과로 보입니다.

그러므로 현재 교회는 CCM을 속되게 정죄하려고 하지 말고, 성경적이고 복음적인 가사의 CCM 찬양 곡을 만들어 내고 재생산하기 위하여 노력해야 합니다. 또한 예배를 위해 찬양 곡을 선곡할 때에도 예배의 목적에 따라 성경적이고 복음적인 가사를 담은 곡들을 잘 선택하는 일이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주님의 성령 지금 이곳에>를 클래식하게, 또 파퓰러하게 편곡해서 찬양을 해보면 어떨까요?

 

김민호 목사/
서울 장신대학교졸업/장로회 신학대학원졸업/한국 음악 저작권 협회(KOMCA) 회원 /작곡가.문화선교회 외침시리즈 전 대표/ 예수만나기 문화선교회 대표 /예수만나기 인터넷 방송-YMS.kr  대표 /성경 번역 협의회 총무/사랑의 빛 교회 담임목사/
저서:
청년들아,고기는 이렇게 잡는 거야(예찬사).여호와는 나의 반석이시오, 찬양집(예찬사)/ 한쪽 성경공부 29(E-book: 예수만나기)/
작품: 제3회, 제9회 극동방송 복음성가 경연대회-(나의 하나님, 기억하소서).제1회CBS창작 복음성가제.(눈물이 없이는 말할 수 없네).외침찬양선교단.(두려워말라) 외

SJ_cpr01105161902
_5th/

 
이용안내 방송국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고객센터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안 /문의메일보내기 사업자정보확인
     

상호 : 시지저스티비, 예수만나기 방송국   사업자등록번호 : 217-89-04706   통신판매 신고번호    주소 : 서울 도봉구 해등로 118, 상아1차APT상가 201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 에스더    seejesus.tv@daum.net     문의전화 : 070-4149-7373,직통 070-4149-7374     팩스 : 02-900-7445    대표자 : 장계숙 /Copyright ⓒ All right reserved.    인터넷신문사등록번호 서울, 아05428,/ 정기간행물사업자 등록/ 도봉라00034